두경부암

두경부암이란 눈, 뇌, 귀, 식도를 제외한 두부와 경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암을 가리키는 말 입니다. 이 암은 대부분 두경부 안쪽 점막을 덮고 있는 편평 세포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예: 구강, 비강, 인후). 두부와 경부에서 암이 발생할 수 있는 곳은 30군데도 넘습니다. 

두경부암은 유럽에서 7번째로 흔한 암의 종류 중 하나입니다. 두경부암의 발병은 폐암 발병의 약 절반의 정도의 수준이고, 자궁 경부암 보다는 두 배 이상 많이 발병합니다. 2012년에 유럽에서는 15만 명 이상이 두경부암 진단을 받았고 이는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의 두 배만한 공간을 꽉 채운 사람의 숫자와 맞먹습니다.

현대 사회에서의 두경부암의 심각성과 증가하는 발병률에도 불구하고 두경부암에 대한 관심은 매우 적고 또한 발병하는 환자들의 예후도 안 좋은 편입니다. 두경부암 환자 중 60%가 처음 진단할 때부터 많이 진행된 국소 진행성 두경부암인 경우가 많고 두경부암이 이미 많이 진행 된 환자들의 경우에 이 중 60%정도는 5년 안에 사망합니다. 하지만 초기에 두경부암을 발견한 경우 생존율은 80~90%까지 이르기도 합니다.

위험인자

  • 흡연: 흡연자는 비흡연자 비해 두경부암이 발병할 확률이 높습니다. 실제로 담배를 피는 사람은 안 피는 사람에 비해 두경부암이 발병할 확률이 약 15배 정도 높다고 합니다. 
  • 음주:  남자는 하루에 권장되는 음주량의 3배 이상 여자는 2배 이상을 마실 경우 두경부암이 발병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 인유두종바이러스: 이 바이러스는 많은 두경부암의 발병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또한 구인두암이라고 알려져 있는 인후암, 설암, 편도암등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발병률

남성의 두경부암 발병률은 여성에 비해 2~3배 더 높긴 하지만, 최근에는 여성의 두경부암 발병률도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나이대로 봤을 때 두경부암은 40세 이상에서 가장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에는 젊은 세대에서의 두경부암과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연관성 역시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신호와 증상

'1개 이상 3주 지속(1For3)'이란 용어는 유럽전역의 두경부암 전문의들에 의해서 발전되어 왔습니다. 이는 초진을 하는 의사가 만약 환자에게서 다음과 같은 증상들 중 하나가 3주 이상 지속되는 것을 발견 했을 시 환자를 두경부암 전문의에게 의뢰해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Cancer 1For3